왜관-가산간 도로 확포장구간, 25일부터 부분 개통

전 구간 16.6㎞ 중 석적읍 반계리~가산면 다부리 구간 9.055㎞ 부분 개통

선형불량, 동절기 상습결빙 및 교통두절 문제점 해소

입력시간 : 2019-01-24 11:02:10 , 최종수정 : 2019-01-24 11:02:10, 이동훈 기자
왜관-가산간 도로 확포장(국도5호선 접속부)
왜관-가산간 도로 확포장(다부IC교차로)
왜관-가산간 도로 확포장(유학산터널 입구)
왜간-가산간 도로 확포장 위치도


경상북도는 지난 2011년 4월 착공해 올 4월 30일 최종 준공을 앞두고  막바지 공사에 한창인 국가지원지방도 79호선 칠곡군 왜관읍 매원리~ 가산면 다부리 간 도로 확포장의 일부구간(L=9.055km)을 25일부터 부분 개통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부분 개통하는 구간은 전 구간 16.6㎞ 중 중앙고속도로 다부IC, 국도5호선 및 상습 결빙구간(고지대)이 포함된 석적읍 반계리~가산면 다부리 9.055㎞ 구간이다.


왜관~가산간 도로는 1999년 2월 지방도 노선변경 이후 제2차 국도․국가지원지방도 5개년 건설 계획에 반영된 사업이며, 국가지원지방도 사업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국가지원지방도 중장기투자계획에 따라 시행된 사업이다.


이 노선은 차량통행의 급증으로 물류수송 지연, 주민들의 교통불편 등을 초래하였으며, 특히 경사가 급한 구간이 많아 동절기 강설 시 상습결빙 및 교통이 두절되는 등 교통소통에 지장이 많았다. 



이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선형을 개량하고, 터널․교량 및 교차로를 조성하는 등 도로를 2차로에서 4차로로 확장했다.


공사구간은 칠곡군 왜관읍 매원리(국도 4호선)에서 가산면 다부리(국도 5호선)까지 총 16.6km구간을 확․포장하는 공사로, 8년간(2011.4~2019. 4) 총사업비 2,387억원(국비 1,586, 도비 801)이 투입되었다.


주요 시설물로는 터널 1개소(1,305m), 교량 19개소(1,191m), 교차로 14개소 등이 있으며, 도로 폭은 20.0m(4차로)로 기존도로 2차로에서 도로가 확장되어 교통의 흐름이 원활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왜관~가산간 도로가 개통되면 시점부 국도 4호선과 종점부 국도 5호선의 연계로 동서간 간선도로의 기능이 향상되고, 경부고속도로 왜관IC와 중앙고속도로 다부IC간 연결로를 확보함으로써 지역 간 인근 주요도시와의 접근성 및 교통편의성이 향상된다.


또한, 물류센터 및 산업단지 등의 연계도로 역할로 지역균형개발 촉진과 새로운 일자리 창출 등 도민의 소득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최종 준공시기인 올 4월에 왜관~가산간 도로가 완전 개통되면 기존도로 선형불량구간의 선형 개선으로 교통사고가 감소되고 교통소통이 원활해지는 한편 겨울철 상습 결빙으로 인한 교통사고 발생과 교통 단절 등의 문제점이 해소될 뿐만 아니라 통행거리 단축(19km→16km, 3km단축)으로 물류비용 절감효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Copyrights ⓒ 사회안전.학교폭력예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동훈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