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위험시설 안전대진단 실시

18일∼4월19일, 전통시장·주유소·LPG충전소·숙박시설 등 1500여 곳

안전지원단·시민관찰단 운영…안전점검 실효성·신뢰성 확대

시민 신고 시설·점검요청 시설 대상…기동 안전점검 시행

입력시간 : 2019-02-09 16:45:21 , 최종수정 : 2019-02-09 16:45:21, 이동훈 기자
광주시, 위험시설 안전대진단 실시


광주광역시는 18일부터 4월19일까지 숙박·목욕 시설, 전통시장 등 다중이용시설과 가스·석유 저장시설, 해빙기 취약시설 등 1500여 개 시설물에 대한 안전대진단을 실시한다.


점검대상은 시민 설문조사를 거쳐 파악된 안전관리가 취약하고 안전사고 우려가 높은 시설물과 건축물 1500여 개이며, 전문가와 시민으로 구성된 민관합동점검반이 현장 전수 점검을 한다.


이와 관련, 광주시는 8일 시청 17층 재난안전대책본부 대책회의실에서   정종제 행정부시장 주재로 관련 부서 실·국장, 자치구 부구청장, 공사·공단 사장이 참여하는 ‘2019 안전대진단 보고회’를 개최했다.



안전대진단은 정부·자자체 공무원과 민간 전문가들이 사회 전반의 안전 실태를 집중 점검하는 예방활동으로, 세월호 사고 이후인 2015년부터 시행됐다. 


광주시는 안전대진단을 효율적으로 총괄·관리하기 위해 행정부시장을 단장으로 하는 추진단을 구성하고, 그 아래 기동 안전점검반을 운영한다.


기동 안전점검반은 대진단 기간 시민이 위험시설로 제보하거나 점검을 요청한 시설, 사고 발생 우려가 큰 시설물에 대해 전문가와  함께 집중 살펴볼 방침이다.  


시는 안전점검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80명 규모의 소방·전기·가스 등 각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안전지원단을 편성해 시설점검에 투입한다.

 

또한, 시는 안전대진단에 대한 신뢰성 확보를 위해 시민관찰단을 안전점검에 참여시켜 모니터링하고, 대진단을 마친 후 시민관찰단과 점검시설 관리자를 대상으로 만족도 평가를 할 계획이다.


정종제 부시장은 “병을 조기 발견해 치료하기 위해 2년마다 건강검진을 받는 것처럼 시설물과 건축물의 대형 재난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위험요소를 사전 점검하는 것이 안전대진단이다”며 “전문가와 함께 철저한 안전점검이 이뤄져야 하지만, 안전한 광주는 행정만으로는 이룰 수 없고 시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가 있어야 가능한 만큼 시민들과 적극 소통하며 대진단을 추진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대진단 점검 대상과 2019년 화재 안전특별조사에서 제외된 시설은 대진단 기간 중 시 재난예방과(062-613-2681)로 신청하면 안전점검을 받을 수 있다. 

 


Copyrights ⓒ 사회안전.학교폭력예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동훈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