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경주 강동 수소연료전지발전 1조 4천억원 투자 MOU

경북도, 경주시⇔(주)강동에너지, ㈜네모이엔지, 한국수력원자력(주), 한국서부발전(주)

2023년까지, 총 200MW급 국내 최대 규모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

지역인재 우선채용, 발전소주변지원금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

입력시간 : 2019-02-27 15:19:01 , 최종수정 : 2019-02-27 15:19:01, 이동훈 기자
경북도, 경주 강동 수소연료전지발전 1조 4천억원 투자 MOU
경북도, 경주 강동 수소연료전지발전 1조 4천억원 투자 MOU


경상북도가 경주시 강동산업단지에 국내 최대 규모인 200MW급 수소연료전지발전소를 건립한다.


경북도는 27일(수) 도청 회의실에서 경주시․㈜강동에너지․㈜네모이엔지․한국수력원자력㈜․한국서부발전㈜와 1조 4천억원을 투입해 ‘수소연료전지발전소’를 건립하는 투자유치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시행사인 ㈜강동에너지, ㈜네모이엔지는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서부발전㈜와 협력해 올해부터 2023년까지 1차, 2차에 걸쳐 경주시 강동산업단지에 총 200MW급 수소연료전지발전소를 건립할 계획이다.


여기서 한해 생산되는 전기는 연간 1,647GWh로 50만가구가 연간 사용 할 수 있는 양이다. 경북도민 연간사용량의 1/2 규모이며 경주시민이 5년간 사용 가능하다.



‘수소연료전지 발전시설’은 천연가스에서 수소를 분리해 공기 중 수집한 산소와 반응시켜 전기를 생산하는 친환경 도심 분산형 전력생산 시설로 서울과 부산 도심에도 건설되고 있는 발전효율이 높고 매연 등이 없는 청정에너지 생산시설이다. 


발전조건에서도 태양광이나 풍력과 달리 시간이나 자연환경에 구애받지 않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강동에너지, ㈜네모이엔지는 사업시행과 운영에 경주지역 업체․인력․장비를 최대한 이용하고, 240여명의 일자리를 만들어 지역인재의 우선채용을 약속했다. 


또한 경주시 강동면 인근지역은 매년 3천만원의 기본지원금과 총 투자금의 1.5%인 약 210억원의 특별지원금을 받아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수소차와 연료전지를 양대 축으로 하는 정부의 수소경제활성화 로드맵 발표 이후, 정부 신재생에너지 확대정책으로 많은 기업들이 이 사업에 뛰어들고 있는 가운데, 이번 투자유치는 경북도 최초의 대규모 수소연료전지 투자로 큰 의미를 갖는다”며


“남북교류확대로 동해안시대가 개막되면 러시아 천연가스 수입이 유리한 경북은 지리적 이점을 최대한 활용해 수소경제의 중심지역으로 발돋움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북도는 앞으로 기업을 위한 행정에 모든 역량을 쏟아 친환경에너지, 제조업 및 관광레저서비스산업 등을 적극 유치, 일자리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Copyrights ⓒ 사회안전.학교폭력예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동훈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