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포항 도시재건 및 경제살리기 특별대책 발표

휴일에도 경북도·포항시 전 간부공무원 모여, 긴급대책회의 개최

특별법 제정, 흥해지역 국가주도 도시재건, 포항지원사업 정부추경 반영요구

입력시간 : 2019-03-31 15:55:46 , 최종수정 : 2019-03-31 15:55:46, 이동훈 기자
포항 도시재건 및 경제살리기 특별대책 회의
포항 도시재건 및 경제살리기 특별대책 회의


경북도가 인재로 밝혀진 11.15 포항 지진 피해 구제를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정부조사단의 11.15 촉발지진 결과 발표 이후 이철우 지사는 3월 22일 대구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에게 직접 지진특별법 제정을 건의하고, 3월 26일 연달아 청와대 비서실장, 정책실장, 정무수석, 경제수석을 만나고 국회 여야 5당 원내대표를 방문하는 등 포항지역의 신속한 피해구제를 위해 적극적인 행보를 보여 왔다. 


경북도는 3월 31일 포항시청 대회의실에서 이철우 도지사 주재로 이강덕 포항시장을 비롯한 도와 포항시 관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인 가운데 11.15 촉발지진 결과 발표에 따른 긴급대책을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날 회의를 주재한 이철우 지사는 “11.15 촉발지진 피해의 여파는 현재진행형으로 건물파손, 관광객감소, 기업유출, 인구감소와 같은 직접적인 피해뿐만 아니라, 지진 불안감, 도시브랜드 손상 등 간접피해가 지속적으로 이어져 오면서 기업, 부동산 등 지역경제관련 지표들이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다”고 말하며,


“포항시민들의 신속한 피해회복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도시재건과 특별법 제정을 비롯한 현안사항 해결에 경북도와 포항시가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야 된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날 회의에서 경북도는 포항지역 경제활성화와 신속한 피해회복 지원을 위해 포항 경제살리기, 지진특별법 제정, 도시재건 및 지진방재 인프라 구축, 국민적 공감대 확산 등의 내용을 담은 「포항 도시재건 및 경제살리기 특별대책」을 발표했다.


  

먼저, 경제살리기 분야에 있어서 지역경기 침체와 관광객 감소로 인해 어려움에 처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을 대상으로 중소기업 특별자금, 소상공인 특별금융 지원책 등을 마련한다.


또한, 정부 추경예산 편성이 예상되는 가운데 포항지역 피해지원 및 현안사업들이 정부 추경예산에 반영되도록 건의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경북도 추경예산에도 포항지역 지원예산을 긴급 편성해 피해지원과 경제활성화를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아울러 지역민들의 숙원사업인 영일만대교 예타면제 추진과 경북형(포항형) 일자리모델 적용을 통한 기업유치와 차세대 배터리파크 조성,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 블루밸리산단 및 경제자유구역 국가지원 확대 등 국가지원 사업도 포항지역 경제활성화 차원에서 정부사업으로 확정될 수 있도록 포항시와 공동으로 요청한다는 복안이다.

 

‘2019 포항방문의 해’를 맞아 포항지역에서 개최되는 축제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고 각종 문화예술행사, 전국단위 체육행사 유치와 더불어 공중파 인기프로그램과 스타마케팅을 통한 관광홍보 등 도시 브랜드 이미지 회복을 통한 관광산업활성화 대책을 펼쳐나간다.


지진특별법 제정 및 도시재건과 관련해서는 道 법제전문가 등을 통해「11·15 포항지진 피해배상 및 지역재건 특별법안」 마련을 지원하고 국회협력을 위해 상주인력을 파견하여 여·야 국회의원들의 공동합의를 통한 특별법 제정을 이끌어내고자 한다.


직접적 피해지역인 흥해 일대 지역은 국가주도의 패키지 사업추진과 국비추가 투입으로 기존 특별도시재생사업보다 한층 강화된 특별 재개발 프로젝트 추진을 정부에 건의하고, 


지역주민들의 생활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공원, 공공도서관, 체육관, 주차장, 벽화거리 등 생활밀착형 SOC사업을 확충하여 주민들의 삶을 질 향상을 도모할 계획이다. 

 

또한, 아직까지 지진피해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이재민들과 피해 주민들의 주거여건개선을 위해서 올해 연말 종료예정인 임시주거시설의 거주기간 연장과 임대료 지원 등을 관계기관과 적극 협의해 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11·15 포항지진 피해배상 및 지역재건 특별법」 제정의 추진동력 확보를 위해 유튜브, 페이스북 등 SNS 및 신문·방송, 각계 각층의 출향인사를 통한 오프라인 홍보를 진행하고 유동인구가 많은 장소에서 국민 서명운동을 전개해 국민적 공감대를 확산해 나간다.


이날 발표된 대책의 속도감 있는 추진을 위해 경북도에서는 행정부지사를 단장으로 실·국장과 법률전문가, 도지사 특보단까지 총동원 되고, 지진·법률·경제·도시재생·보건 분야의 외부 전문가 그룹이 참여하는 「포항 도시재건 및 경제살리기 특별대책추진단」을 발족하여 포항시와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추진대책 총괄과 특별법 제정 지원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대책회의를 주재한 이철우 지사는 “지금은 잘잘못을 따질 것이 아니라 피해를 보상하고 도시를 재건하는 것이 급선무”라며 “피해 지원에 대한 국민 공감을 이끌어 내고 포항 경제를 되살리는데 경북도가 주도적 역할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Copyrights ⓒ 사회안전.학교폭력예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동훈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