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11.15지진! 특별법 제정 촉구 및 시민화합을 위한 범시민 결의대회 개최

시민 3만 여명 운집, 「특별법」제정 한 목소리!

달라진 집회 문화로 성숙한 시민의식 보여줘...

국민청원 퍼포먼스, 소원지 보드판 설치 등 시민들 큰 호응

입력시간 : 2019-04-02 16:40:33 , 최종수정 : 2019-04-02 16:40:33, 이동훈 기자
결의대회 삭발
결의대회


포항 11.15지진 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는 2일 포항 지진! 특별법 제정 촉구 및 시민화합을 위한 「범시민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평일 낮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3만 여명의 시민이 운집한 가운데, 강한 메시지 전달을 위해 과격하게 진행되었던 과거 집회와는 달리 평화롭고 차분한 가운데 진행되어 성숙한 시민의식을 보여주었다.


이 날 결의대회는 시민 호소문 및 대정부 촉구 결의문 낭독, 시민구호 제창, 국민청원 참여 퍼포먼스, ‘우리의 소원은 특별법’ 노래 제창, 소원풍선 날리기 등의 순서로 진행되었다. 



먼저 지진으로 피해를 입은 학생과 시민이 지진당시의 공포와 지진으로 인해 이웃이 떠나가는 슬픔을 나타내며, 국민들과 대통령께 희망의 메시지를 보내달라는 시민호소문 발표를 시작으로, 이어 발표된 결의문에서는 피해시민과 포항경제의 어려움을 호소하며, 지진피해배상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우리의 소원은 특별법’ 노래 제창, 소원풍선 날리기 등으로 시민들의 하나된 의지를 표현하였다.


특히, 전국적인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국민청원 20만명 달성을 위한 퍼포먼스를 통해 적극적인 청원 참여를 호소하는 한편, 행사장 내에 국민청원 안내부스(4개소)를 설치하여 참가자와 관람객들을 대상으로 참여를 안내해 큰 호응을 받기도 하였다.


이밖에도, 지진의 아픔을 잊지 않고 경각심을 일깨우기 위한 ‘지진피해 사진전’과 함께 시민들의 소원을 담는 ‘소원지 보드판’도 설치하여 정부를 향한 시민들의 바람을 표현하는 자리를 마련해 의미를 더했다.


범시민대책위원회 공원식 공동위원장은 “앞으로 국민들과 정부, 국회의 관심을 이끌어내기 위해 범대위 차원에서 지속적으로 다양한 행사를 개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한, 이날 결의대회에 참석한 한 참가자는 “오늘 결의대회에 참여한 포항시민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지진의 아픔을 딛고 희망찬 포항의 미래를 염원하는 모습에 가슴 뭉클했다”며 “우리의 외침이 반드시 특별법 제정이라는 결실을 맺을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며 말했다.


한편, 이강덕 포항시장과 서재원 포항시의회 의장은 이날 결의대회에서 시민의 아픔을 함께하며 삭발을 단행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시민의 안전을 지켜야하는 최일선 시장으로서 국책사업이라는 이유로 깊이 고려하지 못한 것에 대해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일어나는 일에 있어서 오로지 시민을 위하고 따뜻하게 감싸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밝혔다.


※문의 : ☎ 054-248-2229, 249-2229 FAX 054-252-2225

 


Copyrights ⓒ 사회안전.학교폭력예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동훈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