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야간진료센터 ‘주말과 공휴일’ 더 많이 찾아

우리아이 응급진료 골든타임 ‘24시간 안심’

입력시간 : 2019-04-10 11:05:56 , 최종수정 : 2019-04-10 11:05:56, 이동훈 기자
경주시 야간진료센터
경주시 야간진료센터


민선 7기 주낙영 경주시장의 공약사업인 ‘영유아 야간 진료센터’가 지난 3월 1일부터 진료를 시작한지 한 달을 맞아 24시간 소아청소년과 전문 의료진이 상주하는 영유아 야간 진료센터를 이용한 부모들의 호응이 이어지며 칭찬과 격려가 쏟아지고 있다. 


경주시에 따르면 지난 3월 한 달 동안 경주시 영유아 야간진료센터를 이용한 외래환자는 338명, 입원환자는 14명이며, 평일 133명, 주말 및 공휴일에는 205명이 각각 이용했다. 


또 내원환자 거주지별로 보면 경주시 266명으로 78.7%, 포항·울산 및 기타지역 72명으로 21.3%로 나타났다. 특히 경주인근 지역을 비롯해 경주를 방문한 관광객들의 진료센터 방문 비중도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2010년부터 전국 중소도시가 소아청소년과 전문의의 지방병원 근무기피, 저출산 및 저수가로 인한 소아청소년과 경영의 어려움을 겪고 있어 지방의료기관의 소아응급실 운영을 중단해 온 실정으로 경주시 유일한 종합병원인 동국대학교 경주병원 또한 2016년 6월부터 야간 소아응급환자 진료가 중단되어, 시민들은 야간 및 공휴일에 아이가 아프면 타 도시로 이동해 진료를 받아야 하는 불편함을 겪고 있었다. 


이에 경주시는 ‘영유아 야간 진료센터 설치 및 소아전문 의료기관 지원 사업’ 추진을 위해, 동국대학교 경주병원과 협약을 맺어 소아응급환자를 골든타임 내 적절한 응급처치 및 수술을 받을 수 있도록 전문 의료인 12명의 인건비 일부를 지원하는 등 지난 3월 영유아 야간 진료센터 운영을 시작했다.


영유아 야간진료센터를 이용한 한 부모는 “아이가 아파 급한 마음에 아무생각도 할 수 없었는데, 영유아 야간 진료센터가 있다는 얘기를 듣고 이용 후 마음을 놓을 수 있었다”라고 하며 다급했던 순간을 얘기했다. 


시 보건소 관계자는 “그동안 영유아 전문 응급센터 부재로 일반 응급실을 찾았다가 소아 전문의나 시설이 없어 치료 받지 못해 발만 동동 구른 경험을 한 부모들이 적지 않다.”며 “영유아 환자는 성인과 다른 의학적 특성으로 전문화된 진료체계가 필요하다는 점에서 영유아를 위한 의료장비를 갖추고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진료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또 “경주시는 영유아 응급의료 환경개선을 위해 앞으로도 꾸준히 안전한 의료 환경 조성에 앞장서서 시민들이 아이 낳아 키우기 좋은 건강도시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Copyrights ⓒ 사회안전.학교폭력예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동훈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