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용암폐수처리장 방류수 재이용시설 준공

1일 2,400㎥ 순수 생산 … 롯데비피화학, 시자원회수시설에 공급

기업 경쟁력 제고 및 물 재이용율 증대 큰 기여

울산시(시장 송철호)

입력시간 : 2019-06-13 09:26:36 , 최종수정 : 2019-06-13 09:28:35, 이동훈 기자
용암 재이용 시설 전경
용암 재이용 시설 내부 전경


울산시가 민선 7기 핵심 사업으로 추진 중인 ‘하폐수처리수 재이용사업’이 스타트를 끊었다.


울산시(시장 송철호)와 비케이-이엔지(주)(BK-Eng 대표 길병기)는 6월 13일 오후 4시 울산석유화학단지 내 용암폐수처리장에서 송철호 시장, 시의회 전영희 환경복지위원장, 울산공장장협의회 회장, 기업체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용암 폐수처리수 재이용시설 준공식’을 개최한다. 


‘용암 폐수처리수 재이용사업’은 울산석유화학단지에서 발생되는 폐수를 처리후 외항강으로 방류하고 있는데, 이중 일부를 재처리하여 기업체에서 생산 공정에 사용되는 공업용수(순수, 여과수 등)를 생산 공급함으로서 기업체의 수처리비용 감소와 낙동강 원수 의존도를 줄이기 위해 추진됐다. 



비케이-이엔지(대표 길병기)가 민간자본 36억 원을 투입하여 1일 2,400㎥ 규모의 시설용량으로 지난 3월 착공하여 시설공사를 완료하고 5월 3일부터 시운전을 거쳐 준공됐다. 


재이용시설 주요 공정은 폐수처리장 방류수를 막여과(UF)와 역삼투압(RO) 장치를 거쳐 불순물을 제거하고, 전기탈이온(EDI) 공정을 거쳐 이온성물질을 제거한 후 전기전도도 1㎲/㎝ 이하의 순수를 제조하여 수요처에 재품생산 및 보일러수 용도 등으로 제공한다.


1단계 수요처는 시 자원회수시설 1일 600㎥, ㈜롯데비피화학 1,800㎥의 순수를 공급한다.


특히, 울산시 생활쓰레기 소각시설인 자원회수시설에 1일 순수 600㎥를 공급하여 스팀을 생산하고, 생산된 스팀은 외자유치 기업인 남구 성암동 소재 바커케미칼에 공급함으로써 시는 연간 스팀판매수입 26억 원 정도 증가되고 바커케미칼은 연간 생산원가 7억 6,000만 원을 절감할 것으로 기대된다.


울산석유화학공업단지는 석유화학 관련 업종 22개사가 입주하여 있고, ㈜한주에서 낙동강 원수를 공급받아 기업체에 필요한 공업용수(여과수, 순수, 원수)를 공급하고 있으며, 기업체는 자체 정수처리과정을 거쳐 사용하고  있는데 갈수기에는 낙동강 원수 수질저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지난 2018년 2월 갈수기 시 낙동강 원수 수질 악화로 울산석유화학단지 공업용수 공급에 어려움이 발생하기도 하였으며, 방류수를 공업용수로 재이용 시 오염물질 총량 감소와 기업체의 폐수발생량 감소로 연안해역 수질 보호 효과와 더불어 물 재이용율 증대, 고용 창출 효과도 기대된다.


한편 울산시는 석유화학단지내 기업체 맞춤형 공업용수 공급을 위한 2단계 방류수 재이용사업도 검토중에 있다.

 


Copyrights ⓒ 사회안전.학교폭력예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동훈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