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 안전을 노래하다.

제1회 전국 생활안전 합창경연 대회 전국 18개 합창단, 900여명 참가

입력시간 : 2019-09-02 15:37:12 , 최종수정 : 2019-09-02 15:38:27, 이동훈 기자
전국 생활안전 합창경연 대회


경북도는 3일부터 양일간 구미 강동문화복지회관 천생아트홀에서 전국 18개(학생-11팀, 일반-7팀) 합창단 9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제1회 전국 생활안전 합창 경연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대회는 3일 학생부, 4일 일반부로 각각 나누어 개최하며, 참가팀들은 생활 속 안전과 생명존중을 주제로 치열한 경합을 펼칠 예정이다. 


또한, 무용을 통한 생활안전 퍼포먼스, 경북 에코그린합창단, 도립교향악단의 특별공연도 함께 펼쳐진다.



이번 ‘전국 생활안전 합창 경연대회’는 노래를 통해 국민 생활 속 전반에 안전의 중요성과 생명의 소중함을 일깨워 안전한 사회 분위기를 조성하고, ‘안전 중심도시 경상북도’이미지 구축을 위해 마련되었다.


특히 경상북도가 안전을 주제로 전국 최초 개최하는 음악경연 대회로서 큰 의미를 갖는다.


지난 6월 대회 공고를 시작으로 추진된 경연대회는 처음부터 큰 관심과 호응을 얻었다. 전국 시․군․구립합창단과 학교 및 예술관련 단체에서 대회 문의가 빗발쳤고, 신청 팀들은 U.C.C. 예선 영상심사를 거처 최종 경연팀으로 선발됐다. 


또한 유례없는 안전 주제 합창 경연대회에 행정안전부에서도 큰 관심을 두고, 대회 대상팀에게 장관상을 수여하는 등 향후 대회 성과에 따른 지원을 검토하고 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안전은 생활 속에서부터 의식을 가지는 것이 시작”이라며, “이번 합창 대회처럼 예술과 음악을 결합해 어린이부터 어르신들까지 안전에 대해 쉽게 이해하고 실천 할 수 있는 방안을 지속 강구 하겠다”며 안전정책 추진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나타냈다.

 



Copyrights ⓒ 사회안전.학교폭력예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동훈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