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 2019 아이사랑 가족 대축제 개최

아이사랑이 곧 행복경북을 만듭니다!

풍성하고 다채로운 즐길거리! 가족 간 특별한 가을 추억 선사!

입력시간 : 2019-10-06 09:18:14 , 최종수정 : 2019-10-06 09:18:14, 이동훈 기자
2019 아이사랑대축제


경상북도는 5일 김천시 문화예술회관에서 윤종진 행정부지사, 김충섭 김천시장, 송언석 국회의원, 시민 등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 아이사랑 가족대축제’를 개최했다.


아이사랑 가족대축제는 아이와 부모가 함께하는 시간을 가짐으로써 가족 간의 화합 등 가족 친화적 분위기를 조성하고자 올해 4회째 개최되는 행사로, 2016년부터 시・군을 순회하며 열리고 있다.



매년 한해를 마무리하는 뜻깊은 행사로 연말에 치러졌으나, 가을을 맞이하여 나들이를 계획하는 가족들이 많은 점을 고려, 올해는 청명한 가을날씨를 만끽할 수 있는 10월에 개최하여 보다 많은 가족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축제를 마련했다.


이날 행사는 ▲야외공연(마술・공중부양・비눗방울 공연)을 시작으로 ▲가족뮤지컬(이상한 나라의 안이수) ▲체험부스 10종(육아상담, 페이스페인팅, 액자 만들기 등) ▲에어바운스, 포토존 등 여러 부대행사를 마련하여 축제의 풍성함을 더했다.


특히, 에어바운스와 다양한 체험부스 운영 등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는 프로그램들로 알차게 준비하여 참석한 가족들에게 호평을 받았다.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지속적인 인구감소로 지방소멸 위기에 처해있는 지금, 그 어느 때보다 가족에 대한 의미가 더욱 절실하게 다가오는 것 같다. 사회의 기본 구성이 가족인 만큼, 가족에 대한 관심과 배려 분위기 확산정책은 곧 미래를 위한 투자라 생각한다”며


“가족이 건강해야 나아가 사회도, 국가도 건강해진다. 건강한 경상북도를 만들기 위해 도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고 적극 추진해나가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한편, 경북도는 지난 9월 ‘저출생 극복 T/F 신규시책 보고회’를 개최하여 저출생 및 인구감소에 대한 전반적인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내년 신규시책 발굴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이에 따른 경북 맞춤형 정책 마련 및 추진으로 아이행복한 경상북도를 구현해 나갈 방침이다.

 





Copyrights ⓒ 사회안전.학교폭력예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동훈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