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시, 불법폐기물 처리 행정대집행 본격화

클린영천을 위한 불법폐기물처리용역 시행

영천시(시장 최기문)

입력시간 : 2019-10-16 15:24:04 , 최종수정 : 2019-10-16 15:24:18, 이동훈 기자
영천시 불법폐기물 행정대집행
영천시 불법폐기물 행정대집행


영천시(시장 최기문)는 지난 14일 북안면 소재의 폐기물처리업체 방치폐기물 처리를 위해 행정대집행 위탁처리용역을 착수했다.


시는 불법폐기물 처리와 관련해 행정대집행을 실시하기 위해 올해 7월 8일부터 폐기물처리대책본부(본부장 부시장)를 구성해 위반행위자에 대한 행정처분 및 사법기관 고발을 진행했으며, 불법폐기물 추가 발생을 막기 위한 CCTV설치, 감시인력 투입, 처리업체에 대한 점검 및 대시민 홍보를 시행했다. 



또한 대집행에 필요한 예산을 확보하기 위해 최기문 영천시장이 직접 국회 등 관련 부처를 방문해 10억원의 국비를 확보하는 등 총 30억원의 예산을 마련했다.


이번 행정대집행은 약 13억원의 예산이 소요될 예정이며 현재 방치폐기물은 약 6천톤으로 추산된다. 이 폐기물로 인해 현재까지 두 차례 화재가 발생했을 뿐만 아니라 폐기물로 인한 유출수 및 비산먼지 등 주변지역 환경오염이 진행 중이고, 재차 화재가 발생한다면 인근에 노인요양원과 정신병원의 인명피해가 우려되어 처리가 시급한 실정이다.


따라서 시에서는 신속한 폐기물 처리를 통해 주민불편을 하루빨리 해소하는 데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폐기물은 현장에서 선별·파쇄해 운반되며, 재방치되지 않도록 최종처리(소각)까지 관련법령을 준수해 적법하게 처리된다. 


또한 전국에서 업계 최대처리능력을 보유한 소각업체를 통해 신속하게 폐기물을 처리하고, 추후 위반행위자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법을 집행하고 대집행 비용을 징수할 계획이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이번 행정대집행이 신속·원활하게 추진된 것은 현장중심의 행정의 결과”라며 “앞으로도 강력한 법 집행을 통해 불법폐기물의 추가발생을 막고 주민편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강력한 대응 의지를 밝혔다.

 


Copyrights ⓒ 사회안전.학교폭력예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동훈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