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유해가스·곰팡이 제거하는 공기살균장치 보급

농산물 상품성 유지비결은 저장시설 내 유해가스와 곰팡이 제거로부터!

입력시간 : 2019-10-18 08:10:25 , 최종수정 : 2019-10-18 08:10:25, 이동훈 기자
유해가스·곰팡이 제거하는 공기살균장치 보급


안동시농업기술센터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농산물 저장시설 환경개선 시범사업을 추진했다고 밝혔다.


농산물 저장 및 버섯 재배에 있어 시설 내 환경은 중요하다. 농산물 생산·저장 과정에 세균성병 곰팡이병 등이 발생하면 품질이 떨어지는 피해를 볼 수 있다. 



이에 농업기술센터는 지난해 농산물 저장시설 환경개선 시범사업으로 3개소에 에어로사이드(공기살균장치)를 설치했다. 그 결과 시설 내 유해가스 및 곰팡이가 제거돼 농산물 신선도가 오래 유지되고 버섯재배사 내 곰팡이병 발생률이 현저히 줄어 농가의 만족도가 높았다. 


에어로사이드(공기살균장치)와 일반 헤파필터식 공기청정기는 30분 가동 시 세균 감소율이 99.9%로 동일하다. 그러나 일반 공기청정기는 필터 내에 세균이 그대로 남아있고 24시간 가동 시 평균 6개월에 1번 고가의 필터를 교체해야 하는 단점이 있다. 반면 에어로사이드 필터 대신 살균 램프를 사용하기 때문에 세균이 남지 않고 램프도 24시간 가동 시 1년에 한 번 정도만 교체하면 된다.


올해는 예안면과 길안면 2개소에 에어로사이드를 설치했으며, 사후관리 지도를 통해 시범사업의 효과를 매년 확인해 나갈 예정이다.


안동시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농산물 저장시설 환경개선 시범사업은 농산물 상품성 유지에 많은 도움이 돼 농가 소득 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앞으로 버섯 생산시설 중 배지 살균 후 냉각실, 무균실 및 접종실, 배양실, 생육실과 많은 농산물 저장시설에 적용할 수 있어서 파급 효과가 클 것”이라고 했다. 

 


Copyrights ⓒ 사회안전.학교폭력예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동훈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