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태풍‘미탁’피해로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

국비 81억원 확보, 항구적인 개선사업 건의

입력시간 : 2019-10-18 11:43:59 , 최종수정 : 2019-10-18 11:43:59, 이동훈 기자
내남면 명계리 리도205호선
외동읍 문산리 붕괴된 우박교


경주시는 17일 제18호 태풍 ‘미탁’ 피해로 인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됐다고 밝혔다.


시는 태풍 ‘미탁’으로 공공시설 및 사유시설 피해가 97억, 복구에 225억 정도가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며,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됨에 따라 복구액 중 81억 원의 국비지원을 받게 되어 피해복구에 상당한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특별재난지역은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 제60조에 따라 자연재난 피해조사를 마친 뒤 지자체별로 설정된 국고지원기준 피해액의 2.5배를 초과해 지자체의 행정·재정 능력으로는 수습이 곤란해 국가적 차원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인정될 때 선포된다. 


경주시는 국고지원기준의 2.5배인 피해액 75억을 초과해 이번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됐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면 주택 파손과 비닐하우스, 수산증양식시설 등 농어업시설 피해를 입은 주민에게 생계구호를 위한 재난지원금 지급혜택과 건강보험료와 통신·전기료 등 6가지 공공요금 감면 혜택이 주어주며, 지방세 감면과 국민연금 납부유예, 상하수도세 감면 등 9가지 항목은 특별재난지역과 관계없이 재난피해 주민에게 동일하게 지원된다.


주낙영 시장은 “정부가 경주시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함으로써 국비가 추가 지원되고 주민들에게 재난지원금 등 각종 혜택이 지원되는 만큼 피해복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금번 태풍피해가 많은 내남면을 비롯한 지역에 대해 재피해가 없도록 항구적인 개선사업을 정부에 건의했다.

 


Copyrights ⓒ 사회안전.학교폭력예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동훈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