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박물관, 관람객‘북적’

지역 대표 공립박물관으로 자리매김

이동훈 기자

작성 2019.10.23 08:06 수정 2019.12.03 17:04
상주박물관, 관람객‘북적’
상주박물관, 관람객‘북적’


본격적인 소풍시즌을 맞이하여 상주박물관(관장 윤호필)을 찾는 발길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9월과 10월에만 상주를 포함한 구미, 김천 지역의 15곳의 학교와 10곳의 유치원 및 어린이집에서 상주박물관을 방문했다.


또한 10월 현재까지 박물관을 찾은 관람객은 9만여 명이다. 박물관의 위치가 대중교통이 원활하지 않은 상주의 외진 곳에 자리잡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관람객 ‘9만명’의 의미는 괄목하다. 


이는 전년도 같은 기간 집계결과인 3만8천명보다 130%정도가 증가한 수치이다. 이와 같은 증가요인으로는 최근 박물관에서 활발하게 추진한 SNS 등 홍보활동으로 박물관에 가면 볼거리가 넘친다는 마케팅 활동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새롭게 시도하고 있는 상설전시실 활동지와 다양한 체험활동이 어린이와 학생들의 소풍지로 각광을 받고 있다는 점이다.


이런 가운데 박물관은 지난해 본격 운영 중인 농경문화관과 한국국학진흥원 등 경북지역 박물관 4개 기관과의 연합전시인 ‘상산선비들 낙강에 배 띄우다’ 특별기획전을 개최하는 등 박물관 운영에 동력을 불어넣고 있다. 


특히 이번 특별전에서는 상주 선비들이 낙동강에서 즐겼던 뱃놀이 시회의 모습을 만나 볼 수 있고, 이에 더해 선비들의 의상을 착용하여 전시장 내에서 사진도 찍을 수 있어 많은 호응을 얻고 있다.


상주박물관장은 “영남문화의 중심지다운 많은 문화유산을 지닌 상주시의 강점을 살려 상주박물관이 거점으로서 역사·문화 공간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방침이다”며 “앞으로도 많은 관람객이 방문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 및 특별전을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박물관은 1년에 2회의 특별기획전시와 9개 분야 60여 회의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함으로써 시민들의 문화복합 공간 역할을 하고 있으며, 중요유적 발굴조사 및 문화재총서 발간 등 학술조사기관으로서 역할도 수행하고 있다. 

 



Copyrights ⓒ 사회안전.학교폭력예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동훈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