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청 환절기, 호흡기질환에 주의

어린이와 고령 노인은 각별한 주의 필요

소방청(청장 정문호)

입력시간 : 2019-10-28 12:15:33 , 최종수정 : 2019-10-28 12:15:33, 이동훈 기자
119 응급상담실


소방청(청장 정문호)은 작년 119구급활동을 분석한 결과, 가을에서 겨울로 계절이 바뀌는 시기(10월~12월)에 호흡기질환 응급상담과 구급이송이 크게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환절기 기온변화, 일교차, 미세먼지, 가을황사 등의 기후환경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로 보인다.


작년 환절기에 기침과 감기 등의 증상을 보이는 호흡기질환으로 질병상담, 응급처치 지도, 병원·약국 안내 건수는 총 3,244건으로 여름철(7~9월)에 비해 69%증가했다.



아울러 기침 등 호흡기질환으로 인해 119구급차를 이용한 응급환자도 4,107건으로 여름철(7~9월)에 비해 80%증가했다.


특히, 10세이하와 70대이상 노인층에서의 호흡기질환 관련 119구급이송이 54.7%로 절반이상을 차지했다.


생활 속 호흡기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 첫째, 자주 손을 씻고 개인 위생수칙을 잘 지킨다. 둘째, 발열과 기침, 목 아픔, 콧물 등 호흡기 증상이 있는 경우 마스크를 착용한다. 셋째, 호흡기바이러스가 유행할 때에는 가급적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장소의 방문을 피한다. 넷째, 황사나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는 목이 마르지 않아도 물을 충분히 마셔야 한다. 


소방청 박세훈 구급정책협력관(응급의학전문의)은 환절기 호흡기질환의 증가는 급격한 일교차로 몸의 면역력이 약화되는 것도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적정 체온 유지에도 신경을 써야한다고 말했다.

 




Copyrights ⓒ 사회안전.학교폭력예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동훈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