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 지역 주민 및 도청 방문객 대상 자동차 무상점검

1일 도의회 동편주차장에서, 자가운전 차량의 안전 확보와 교통사고 예방

입력시간 : 2019-11-02 11:44:29 , 최종수정 : 2019-11-02 11:44:29, 이동훈 기자
자가운전 차량의 안전 확보와 교통사고 예방
자가운전 차량의 안전 확보와 교통사고 예방


경상북도는 1일 도의회 동편주차장에서 자가운전차량의 안전도 확보와 정비불량으로 인한 교통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고 자동차 점검의 생활화를 위하여 경북  자동차검사정비사업조합과 함께 지역주민 및 청사 방문객을 대상으로 자동차 무상점검을 실시했다.


대부분의 자가용 운전자는 차량의 경미한 고장이나 소모성 부품을 교환하기 위해 정비업체를 찾기 전에는 차량의 상태를 모르고 운전하는 경우가 많아, 운행 중 정비불량으로 인한 차량고장이나 교통사고로 이어지는 경우가 자주 발생하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빗길 운전에서는 ‘시야 확보’가 생명이다.  빗길에는 운전자의 시야 확보가 어려워 사고 위험이 높아지는데 도로교통공단이 지난 3년간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 사고의 40%가 빗길교통사고인 것으로 나타났다. 



시야 확보의 필수품인 와이퍼는 수명이 보통 6~12개월이다.  고온 다습한 여름과 춥고 건조한 겨울이 있는 우리나라에서는 장마철 직전에 한 번, 겨울이 오기 전 한 번 교체하면 1년을 선명한 시야로 운전할 수 있다.

 

경상북도는 올해 경산, 경주, 포항 등 3개 도시에서 워셔액엔진오일 보충, 와이퍼전구 교환, 타이어 상태 점검 등 564대 차량을 무상점검 했다.


무상점검 대상차량은 비사업용 승용차 및 소형 화물자동차이며, 주요 점검 항목으로는 각종 오일 및 워셔액 보충, 와이퍼 교환 등 소모성 부품을 무료로 교체하고 또한 타이어 점검과 전자진단기를 이용한 차량 이상 여부를 점검하여 수리가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는 차량 운전자에게 보다 정밀한 점검을 받도록 안내했다.

 

정중태 경북도 생활경제교통과장은 “자동차 무상점검 행사는 운전자에게 자동차의 점검 생활화와 정비의 중요성을 홍보하여 정비불량으로 인한 교통사고 예방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교통관련단체와 합동으로 보다 많은 도민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무상점검 서비스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Copyrights ⓒ 사회안전.학교폭력예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동훈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