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겨울철 복지사각지대 위기가구’발굴에 총력

이동훈 기자

작성 2019.11.21 17:05 수정 2019.12.03 11:48
포항시, 겨울철 복지사각지대 위기가구 발굴에 총력(현수막)


포항시는 겨울철 한파 및 농한기, 공사휴지기 등 계절형 실업으로 인해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위기가구 발생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겨울철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위기가구 발굴·지원 계획을 수립하고 29개 읍면동에 현수막을 게시하는 등 시행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송경창 부시장을 단장으로 하는 ‘포항시 복지사각지대 발굴 추진단’을 구성하고 오는 2월 말까지를 ‘복지사각지대 집중발굴 기간’으로 정하고, 발굴된 대상자에 대한 위기가구 서비스 지원 체계를 구축한다. 

 


또 읍면동의 찾아가는 복지전담팀을 중심으로 방문·상담을 강화와 함께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 명예 사회복지공무원, 복지통장, 가스검침원, 수도검침원, 집배원 등 인적 안전망을 강화해 복지사각지대를 선제적으로 발굴하기로 했다.


발굴 대상은 생활 어려움을 겪고 있으나 지원받지 못하는 복지소외계층이며, 발굴된 복지사각지대 가구에 대해서는 상담을 통해 긴급복지, 맞춤형 급여 등 공적급여를 지원하거나 민간 복지자원과 연계한 복지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각 읍면동의 고위험 위기가구에 대한 모니터링을 위해 사회복지공무원과 대상 가구를 연결해 주기적인 안부 확인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포항시 관계자는 “복지지원기준 초과로 탈락한 대상 중에서도 돌봄 등 복합적인 문제를 가진 가구의 경우에는 통합사례관리 대상자로 지정해 6개월 이상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구축된 민관협력 네트워크 및 적극적인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를 통해 복지사각지대 해소에 총력을 다 할 것”이라고 전했다.

 



Copyrights ⓒ 사회안전.학교폭력예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동훈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