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청년괴짜방 10호점(의성 안계면)개소

경북형 IT특화지역으로 조성된 이웃사촌 시범마을 내 개소

귀농·귀농인 지역 조기 정착지원 및 IT환경개선을 통한 청년 활동 여건 마련

이동훈 기자

작성 2019.12.18 14:40 수정 2019.12.18 14:40
청년괴짜방 10호점(의성 안계면)
청년괴짜방 10호점(의성 안계면)
청년괴짜방 10호점(의성 안계면)


경상북도는 18일 의성군 안계면에서 경상북도 경제부지사를 비롯하여 의성군수, KT관계자, 사회적경제기업 중간지원기관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상북도 사회적경제 네트워크 공간인 청년괴짜방(의성) 10호점 개소식을 가졌다.


경북도는 청년일자리 창출과 지역문화 등이 서로 융합한 사회적경제청년 네트워크 공간 활성화를 위하여 청년괴짜방을 17년부터 조성 중에 있으며 이날 10호점(의성 안계면)을 개소하게 됐다.



지난 2월 의성 청년 10명이 청년활성화 조직을 구성하여 지역농산물 프리마켓 운영과 사회적경제기업가 네트워크 공간으로 활용되고 있는 청년괴짜방 6호점(의성군 의성읍)을 개소·운영 중에 있다.


이번에 개소한 청년괴짜방 10호점은 농촌혁신형 이웃사촌 시범마을내(의성 안계면)에 귀농·귀촌인의 조기 정착지원과 IT 환경 개선을 통한 지역주민과 청년들의 활력있는 정보공유 커뮤니티 공간으로 활용될 계획이다.


이웃사촌 시범마을은 지난 7월 경북도, KT, 의성군과 경북형 IT특화지역조성 사업 업무협약 체결로 5G네트워크 기반 환경을 구축하여 사라지는 농촌을 ‘살아나는 농촌’으로 만들기 위한 농촌혁신 거점마을이다.


KT에서는 VR 체험 시연회를 했으며, AI홈트레이닝, 넥밴드(360도 카메라와 5G를 통한 1인 미디어 창작환경 조성), GIGA Drive(친환경 공유 전기스쿠터) 등을 청년괴짜방에 기증했다.


청년괴짜방 10호점 운영자인 영농조합법인 푸루른 김성현(37세) 대표는 현재 의성군에서 지렁이 분변토를 이용한 친환경 농법으로 마을기업을 운영하고 있으며, 19년 행안부 우수마을기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이번 청년괴짜방에서는 청년 정착 지원으로 마을공동체 형성을 위한 활동을 이어 나간다.


전우헌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ICT기반 이웃사촌 시범마을조성을 위해 협력해주시는 KT관계자분들을 청년괴짜방 안계점에서 다시 만나게 되어 반갑다”며 “청년괴짜방이 이웃사촌 시범마을의 핵심 네트워크 공간으로 청년뿐만 아니라 모든 귀농·귀촌인들의 정보공유 공간으로 지역주민들과 연대한 마을공동체 형성에 노력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Copyrights ⓒ 사회안전.학교폭력예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동훈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