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전상사, 국내 최초 비가역절연캡(BSTC) 전문기업 온도변화용절연캡(세미캡) 선보이다.

입력시간 : 2020-01-20 15:53:54 , 최종수정 : 2020-01-20 15:53:54, 김종현 기자


승전상사(대표 백종운)는 케이블접속부의 과부하에 따른 화재의 위험성을 사전에 확인할 수 있는 신기술이 적용된 온도변화용절연캡, 비가역캡(BSTC)를 선보였다.


승전상사는 국내최초로 온도캡(STC-CAP)을 제작·개발한 기업으로, 1996년 현대산업개발이 참여하였다.

온도캡(STC-CAP)은 온도에 따라 색깔이 바뀌어 65℃ 이상 되면 변화를 알 수 있고 75℃(설정온도)에서 완전히 투명하게 바뀌어 열화상 카메라가 필요 없이 화재, 인사사고, 기기 파손 등과 같은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2019국제전기전력전시회를 통해 최초 공개되는 비가역캡은 온도가 높아지면 색깔이 변하고 온도가 낮아지면 다시 색깔이 돌아오는 기존의 온도캡 방식과는 다르게 55℃가 넘어가면 무색투명하게 변하며, 59℃(+2)부터는 원래의 색으로 돌아오지 않아 과부하로 인해 고열이 일어나는 것을 알게 해 발열에 의한 화재와 같은 인사사고의 예방에 노력을 기울인 승전상사만의 신기술이 적용된 제품이다.


온도캡, 비가역캡 모두 UL, CE, 한국융합화학시험연구원, 난연등급(vw-1)승인, 특허증이 인증된 제품이다.


승전상사는 1982년 설립하여 온도캡(STC-CAP), 비가역캡(BSTC), 세미캡, 터미널캡, 센서캡, 온도변화용절연캡을 최초로 개발한 기업이며, 국내 전기·전자부품 전문 기업 전문 1위 기업이다.


문의전화: 010-9002-0644

홈페이지: http://www.seungjeon.co.kr

E-mail: sjss1622@naver.com

Copyrights ⓒ 사회안전.학교폭력예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종현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얼리어답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