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교육청, 학교급식 식중독 사고 제로 (Zero) 도전

경북교육청(임종식)

이동훈 기자

작성 2020.01.21 10:00 수정 2020.01.21 10:00
칠곡대교초 조리실 간부공무원 급식점검
예천 호명초 간부공무원 급식 배식
예천 호명초 간부공무원 급식 배식 모습


경북교육청(임종식)은 지난해 학교급식 식중독 사고가 1건으로 2018년 13건 대비 92.3% 감소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425억 원을 들여 741개 조리학교를 대상으로 급식실 현대화, 노후기구 교체, 학교급식 시설 개선 등 급식환경을 집중 개선하고, 철저한 식재료 검수로 식재료 안전성 확보와 급식종사자의 위생안전 교육 강화의 결과이다. 



지난해 학교급식소 식중독 의심신고는 모두 4건이었으나 보건당국의 역학조사 결과 지난 4월 1건, 12월 2건은 노로바이러스로 인한 사람 간 인체감염으로 나타났다.


노로바이러스는 오염된 음식물과 물을 섭취해 감염될 수도 있으나 식품섭취 외 경로(환자와의 접촉, 환자 구토물, 분변, 공기 등)로도 집단 감염이 가능하기 때문에 개인·환경위생관리 등 대처요령을 홍보해 노로바이러스 감염에 적극 대응하기로 했다.


또한, 신학기를 대비해 학교장을 비롯한 급식관계자의 위생안전교육을 더욱 내실있게 하고, 지속적인 급식환경 개선, 급식학교의 HACCP자동화시스템 확대·보급으로 식재료 검수부터 조리와 배식에 이르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위해요소를 중점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임종식 교육감은 “학교급식 식중독 사고가 현저히 줄어든 이유는 학교장을 비롯해 모든 급식종사자들이 급식 위생관리를 철저히 했기 때문이다”며 “식중독 사고 없는 안전한 학교급식 제공과 급식 환경 개선을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Copyrights ⓒ 사회안전.학교폭력예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동훈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