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신천지 숨겨진 시설 6곳 추가 폐쇄

지금까지 총 23개소 조치... 전도사 숙소 등 추가 폐쇄

이동훈 기자

작성 2020.03.03 08:41 수정 2020.03.03 08:41
신천지 숨겨진 시설 6곳 추가 폐쇄
신천지 숨겨진 시설 6곳 추가 폐쇄


포항시는 1일,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하여 알려지지 않은 신천지교회와 관련시설 6곳을 방역하고 폐쇄했다고 밝혔다.


포항시는 앞서 지난 24일, 포항지역 신천지교회와 전도센터 등 17개소의 관련시설을 폐쇄한데 이어, 자체조사와 시민제보 등을 통하여 전도사 숙소 3개소, 창고 1개소, 모임방 1개소, 문화센터 1개소 등 모두 6개소를 추가로 확인하고 방역처리 후 강제 폐쇄 명령을 내렸다.



포항시는 현재 경찰과 합동으로 신천지교회와 관련된 시설조사에 나서고 있는 가운데 시민제보 등을 바탕으로 신천지교회 및  신도 관련시설에 대한 추가 파악에 나서고 있다.


포항시는 앞서 ‘코로나19’ 사태가 급속하게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신천지교회와 관련된 시설은 감염병 환자가 은신해 있거나 감염병 병원체에 오염됐다고 판단하고, 긴급한 방역과 예방을 위하여 시설물을 폐쇄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포항시는 또한 폐쇄된 신천지교회와 관련된 시설과 주변에 대해 집중 방역을 실시하고,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위기가 해소될 때까지 모든 매체를 활용하여 신천지교회와 관련된 정보를 신속하고 정확하게 알릴 방침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코로나19’ 감염병 극복과 확진자 조기발견 및 치료뿐만 아니라, 신천지교회 신도와 관련시설 전수조사를 통한 확산방지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Copyrights ⓒ 사회안전.학교폭력예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동훈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