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소방서, 건조한 기후‘봄철 화재예방대책’추진

경주소방서(서장 이창수)

이동훈 기자

작성 2020.03.05 12:52 수정 2020.03.05 12:52
봄철 화재예방대책


경주소방서(서장 이창수)는 건조기후, 야외활동 증가 등 화재 발생률이 높은 봄철을 맞아 이달부터 5월 31일까지 ‘봄철 소방안전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최근 5년(′15 ~ ′19)간 경상북도 내 총 3,924건, 연평균 784건의 화재가 봄철에 발생했다. 특히 임야, 야외·도로 등 실외화재가 많고, 주요 원인으로 담배꽁초, 쓰레기소각, 불씨·불꽃방치 등 부주의로 인한 화재 많은 것이 특징이다. 


이에 경주소방서에서는 ▲취약계층 화재예방대책 추진 ▲비상구 폐쇄 등 불시단속 강화 ▲소규모 숙박시설 인명피해 저감 ▲봄철 산불예방대책 추진 ▲주요 행사장 화재안전관리 강화 ▲건축공사장 화재안전관리 강화 등 봄철 화재예방대책을 추진한다.


경주소방서 관계자는 “봄철은 건조한 기후와 바람이 많이 불어 화재발생 위험요소가 높고,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많기 때문에 시민들의 각별한 주의와 화재예방에 동참해주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여수=뉴스핌] 오정근 기자 = 전남 여수소방서는 건조한 날씨와 야외활동 증가 등 계절적 특성을 고려해 오는 5월까지 봄철 화재예방대책을 추진한다.


4일 여수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지역 내 봄철 화재로 16명(사망 1명, 부상 15명)의 인명피해와 18억 5000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여수소방서가 건조한 날씨와 야외활동 증가 등 계절적 특성을 고려해 5월까지 봄철 화재예방대책을 추진한다.[사진=여수소방서] 2020.03.04 jk2340@newspim.com 


또 임야·야외 29.1%, 주거시설 18.3%, 자동차10.8%, 기타건축물 7.2%, 공장 4.3 순으로 나타났다. 이는 건조한 날씨와 야외활동의 증가로 임야·야외 화재가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화재발생 원인으로는 담배꽁초나 소각행위 같은 부주의(52.8%), 전기적 요인(24.8%), 기계적 요인(9.7%) 순으로 분석됐다.


이에 소방서는 노인 등 취약계층 화재예방대책, 비상구 폐쇄 등 불시단속 강화, 숙박시설 인명피해 저감, 주요 행사장(부처님 오신날 등) 화재안전관리 강화, 봄철 산불예방대책, 건축공사장 화재안전관리 강화 등 6개 과제를 중점으로 맞춤형 화재예방대책을 추진한다.


김창수 서장은 "봄철은 다른 계절에 비해 건조하고, 강한 바람이 불어 작은 불씨에도 대형 화재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며 "지속적인 화재 예방 홍보와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Copyrights ⓒ 사회안전.학교폭력예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동훈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