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찾아가는 폭력예방교육’무료 실시

디지털 성범죄’등 성폭력, 가정폭력 예방교육 지원

이동훈 기자

작성 2020.04.02 08:26 수정 2020.04.02 08:26


울산시는 ‘찾아가는 폭력예방교육’사업을 11월 말까지 무료 실시한다.


올해 교육은 텔레그램 ‘엔(n)번방’ 사건 등 아동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성착취 범죄가 다수 발생하고 불법 촬영을 통한 불법 영상물 유포·재유포 등 디지털 성범죄 수법이 점점 다양해지고 있어 ‘디지털 성범죄’ 예방에 중점을 두고 실시된다.


‘디지털 성범죄’ 예방교육은 디지털 성범죄의 유형, 주요 사례, 처벌 내용 및 대처 방안 등 ‘디지털 성범죄’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경각심을 가질 수 있도록 교육할 예정이다.



교육 신청 대상은 평소 성폭력, 가정폭력 예방교육 기회와 접근성이 취약한 민간기업 종사자, 소상공인, 일반 시민뿐만 아니라 수능시험 후 고3, 학교 밖 청소년과 상반기엔 대학교 신입생도 가능하다. 


교육은 1회당 20명에서 100명 정도까지 가능하며 한국양성평등교육 진흥원 전문강사가 교육을 진행한다. 


‘찾아가는 폭력예방교육’은 폭력예방교육의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지역사회 내 폭력에 대한 인식 개선을 위해 지난 2015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미투(metoo) 운동과 관련해 스포츠계 종사자, 청소년 등을 대상으로 총 195회에 걸쳐 교육을 진행하였다.


울산시 관계자는 “올해도 교육 대상을 적극 발굴하여 성폭력 예방교육에 내실을 기하고 성폭력에 대한 시민인식을 개선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교육 신청 및 접수 문의는 울산 폭력예방교육 지원기관인 울산청소년성문화센터(052-271-1318)로 하고, 교육은 코로나19 진정 상황에 따라 실시할 예정이다. 

 


Copyrights ⓒ 사회안전.학교폭력예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동훈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