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교육청, 외벽마감재 개선으로 지진과 화재피해 최소화

학교시설 외벽마감재 개선방향과 중장기투자계획 수립

경북교육청(교육감 임종식)

이동훈 기자

작성 2020.04.14 11:04 수정 2020.04.14 11:04
경북교육청 전경


경북교육청(교육감 임종식)은 학교시설의 지진과 화재피해 최소화를 위해 외벽마감재 개선방향과 중장기투자계획을 수립한다고 14일 밝혔다.


이 사업은 지진·화재 등에 취약한 기존 학교시설의 외벽에 설치된 치장벽돌과 드라이비트(외단열미장마감재)를 보수·보강해 학교시설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학생안전을 확보하는 것이 목적이다. 



특히 인적·물적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2개 층 이상 수직으로 연속 설치된 외벽의 치장벽돌과 필로티 구조의 건물 상부에 설치되거나 노후로 난연 성능이 떨어져 화재에 취약한 드라이비트를 우선적으로 개선한다.


외벽 드라이비트 마감재 설치 현황은 지난해 8월 31일 기준 도내 각급 학교 중 498개동 외벽면적 36만2851㎡, 설치면적 29만7687㎡이며 필로티 구조 건물 현황은 157개동에 드라이비트 마감재 설치 건물은 32개동, 2만8345㎡이다.


치장벽돌 보수·보강 대상 현황은 지난해 6월 20일 기준 도내 각급 학교 중 1,260개동 외벽면적 105만2010㎡ 중 설치면적 80만8868㎡이다.


외벽 마감재 개선을 위해 4~5월 중 중장기투자계획 수립을 위한 현장조사와 소요예산액 파악, 외벽마감재 개선과 치장벽돌 보수·보강 방안 사례 조사 등 자료를 수집하고, 6월 외벽마감재 개선방향과 중장기투자계획을 각급 기관과 학교에 안내할 계획이다.


서실교 시설과장은“학교시설이 지진과 화재로부터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례검토, 외부 전문가 의견수렴 등 외벽마감재 개선방향과 중장기투자계획 수립에 철저를 기하겠다”고 말했다.

 




Copyrights ⓒ 사회안전.학교폭력예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동훈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