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유흥시설 집중 점검 강화

8일 부터 한 달간, 유흥시설 운영자체 행정명령... 위반 시 벌금 및 집합금지 조치

이동훈 기자

작성 2020.05.11 08:49 수정 2020.05.11 08:49
유흥시설 집중 점검 강화
유흥시설 집중 점검 강화


포항시는 지난주 서울 이태원클럽에서 ‘코로나19’ 집단 확진 사태가 발생함에 따라 지역 유흥시설의 방역지침 이행 점검을 강화하기로 하고 8일부터 오는 6월 7일 한 달간 이들 유흥시설에 대한 운영자제 명령을 내리고 방역지침 이행여부를 집중 점검하기로 했다.


포항시는 관련해서 유흥시설이 불가피하게 운영을 해야 할 경우에는 ▲유증상 종사자 즉시 퇴근 ▲체온 등 1일 2회 점검 후 대장 작성 ▲시설 외부 손님 줄 간격 최소 1~2m 유지 ▲종사자 및 이용자 전원 마스크 착용 ▲방역관리자 지정 및 출입자 명단(성명, 전화번호 필수) 작성·관리 등의 방역지침을 준수할 것을 요청하고, 이를 어길 경우에는 벌금 부과 및 집합금지 명령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포항시는 이와 함께 앞서 편성한 ‘민·관 합동 코로나19 예방 컨설팅단’ 5개조 25명을 기존에 지속적으로 실시해오던 생활병역의 범위를 이들 유흥시설도 포함하여 확대 실시하기로 했다.


포항시 관계자는 “이번에 서울에서 발생한 집단감염 사태는 비단 유흥시설에서만 발생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나 하나쯤이야’ 하는 감염병에 대한 느슨한 경각심이 확산의 주범”이라면서 “시민들의 안전을 위하여 방역체계 점검에 만전을 기하는 만큼 시민 여러분의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와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에 적극 앞장서 주시기를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Copyrights ⓒ 사회안전.학교폭력예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동훈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