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署 청소년 비행·우범지역 지도 제작, 비행 예방 활용

경주경찰서(서장 박찬영)

이동훈 기자

작성 2020.06.04 09:44 수정 2020.06.04 09:45
청소년 비행·우범지역 지도


경주경찰서(서장 박찬영)에서는 최근 3년간(’17~’19년) 청소년 비행 112 신고 376건을 분석하여 비행·우범지역 69개소를 선정 지도로 제작, 관내 83개 학교 및 22개 파출소에 배부하여 청소년 범죄예방에 활용할 예정이다.


이번 청소년 비행·우범지역 분석은 청소년 범죄에 대하여 112신고에 의존하지 않고 선정된 우범지역을 선제적으로 점검하여 비행차단 등 청소년 범죄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추진하였다.



청소년 비행 112신고를 분석한 결과


유형별로는 ‘술을 마신다. 담배를 피운다. 소리를 지른다’가 전체의 92%를 차지하였으며,


시간대별는 17:00~20:00(128건, 35%)➟21:00~23:00(93건, 25%)➟00:00~04:00(87건, 22%), 장소별로는 학교주변 78건(21%)➟아파트 주변 48건(13%)➟식당주변 40건(11%) 순으로 분석


분석결과 17:00~23:00 사이 학교주변에서 술과 담배를 접하는 비행 청소년이 많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제작된 지도(2절지 크기 200매)는 각 학교 생활안전부장과 관내 파출소에 배부하여 청소년 범죄예방에 활용하도록 하였다.

 


Copyrights ⓒ 사회안전.학교폭력예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동훈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