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년의 기다림... 軍점유 화진해수욕장 담장 철거

12일, 市․軍 관계자 및 송라면 주민 참석하에 담장, 철조망 철거

화진해수욕장 개발, 동해안 해파랑길 조성 등 관광산업 기대

민관군 상생발전협의회 구성해 구체적 운영방안 협의

김규태 기자

작성 2020.08.13 12:41 수정 2020.08.14 08:53
200812 38년의 기다림 군점유 화진해수욕장 담장 철거

[사회안전학교폭력예방신문=김규태 기자]  포항시는 12일 송라면 주민들과 육군 제50사단, 포항시 관계자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육군 화진훈련장 담 철거 공사를 실시했다.

 

블럭담장은 길이 약 513m에 높이 약 3m, 철조망 및 펜스 약 405m이며, 송라면 화진리 폭 9m의 마을 도로를 따라 화진해수욕장 바깥으로 시멘트벽돌과 철망으로 설치되어 있었다.


 

송라면 발전협의회 관계자는 “38년 만에 주민의 품으로 다가온 군점유 화진해수욕장의 담장 철거 소식은 역사의 한 획을 긋는 의미 있는 날로 만감이 교차한다.”며 “앞으로 송라 화진해수욕장이 본격적으로 개발되어 지역관광산업의 큰 축을 이뤄 지역경제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을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포항시와 군 관계자, 송라면 주민 대표 등은 조만간 민·관·군협의체 구성과 화진해수욕장 개발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하고 군사시설 철거에 대한 논의를 본격화 할 예정이며, 이에 따라 군 시설에 묶여있던 화진해수욕장 개발이 큰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포항시 관계자는 “담장 철거를 시작으로 민․관․군이 상호 협의를 통하여 남은 군사시설 철거와 해수욕장 개발을 본격 논의할 예정”이라며 “군부대에 막혀 중단된 해양관광과 지역 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육군 50사단은 지난 1982년 6월부터 화진해수욕장 내 11만4870㎡를 사격훈련장 등 군사시설로 사용하고 있으며, 시유지와 공유수면을 제외하면 국방부 소유는 2만6000㎡다.

김규태기자 gos6309@hanmail.net


Copyrights ⓒ 사회안전.학교폭력예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규태기자 뉴스보기